정의당 전북도당 "위성정당 연동형비례제도 훼손 심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의당 전북도당 "위성정당 연동형비례제도 훼손 심각"

정의당 전북도당이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다. (사진=송승민 기자)

정의당 전북도당이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다. (사진=송승민 기자)
정의당 전북도당이 선거운동 기간 이틀을 앞둔 31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4.15 총선의 목표를 밝혔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선대위 출범 기자회견에서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라던 노회찬 대표의 말씀을 실천하려 한다"며 "21대 총선 승리를 위해 정의당 전북도당은 전북 판갈이 선대위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상임공동위원장으로 이세우 전북녹색연합 공동대표, 서유석 교수노조 전북본부, 손인범 익산 우리배움터 교장을 임명했다.

정의당 정상모 남원·임실·순창 후보는 "지역의 불평등을 해소하고 소외된 자들이 대접받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권태홍 익산을 후보는 "위성정당, 가짜정당으로 (거대) 양당이 선거 제도 개편의 뜻 자체를 완전히 왜곡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후반기 개혁동력을 위해 정의당이 교섭단체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경석 전주갑 후보는 "거대 양당의 꼼수 정치, 짝퉁 정치를 통해 민주당은 진보정당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지난 20년 진보정당의 광야를 달려왔듯이 험난한 길을 딛고 우뚝 서는 그날까지 달려갈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형수 전주을 후보는 "민주당의 많은 공약 가운데 10분의 1이라도 책임 있게 이뤄졌으면 전북은 많이 달라졌다"며 "민심을 위한 진보정당이 국회에 갈 수 있도록 전북 도민에게 진심으로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이번 4.15총선에 전주갑·을, 익산을, 남원·임실·순창에 후보를 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