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가리비 홍합 등 수산 양식 품목 확대 나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군산시, 가리비 홍합 등 수산 양식 품목 확대 나서

가리비 홍합 굴 멍게 등 대체 양식 품목으로 검토

군산시 청사 전경(사진=도상진 기자/ 자료사진)

군산시 청사 전경(사진=도상진 기자/ 자료사진)
군산시가 지속적인 수산자원 확보를 위해 김양식을 대체할 신품종 패류 양식에 나선다.

군산시는 황백화현상과 영얌염부 부족 등으로 해조류(김)에 집중된 양식어업이 어려움을 발생함에 따라 해역에 적합한 신품종 패류 개발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신품종 패류는 가리비와 홍합, 굴, 멍게 등이 검토되고 있으며 올해 시범적으로 비안도에 가리비를, 관리도와 방축도에는 홍합을 방류할 계획이다.

군산시는 또 지난 2018년부터 3년에 걸쳐 연차별로 비안도와 연도, 어청도에 해삼 서식장을 조성하고 있다.

군산시는 중장기적으로 해삼종묘배양장을 개발해 해삼양식단지를 확대 조성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가공품 기술개발에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군산시는 이와 함께 지역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의 출하 가공 유통 판매에 이르는 원스톱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