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이태원클럽발 '코로나19' 확진, 전북 방역망도 무너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1보)이태원클럽발 '코로나19' 확진, 전북 방역망도 무너져

지난 5일 클럽 다녀온 30대 김제 공중보건의 양성 판정

서울 이태원클럽발 전북지역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12일 오전 전북 김제시에서 공중보건의로 일하는 A(33)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라북도는 A씨를 격리치료하고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5일 서울 이태원동의 한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A씨는 다음날 출근해 김제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