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125번째 확진자, 전북 다녀가

지난 27일 전북도청과 완주군청 방문
마스크 미착용, 접촉자 5명 검체 검사 진행

코로나19 선별진료소.(사진=자료사진)

코로나19 선별진료소.(사진=자료사진)
경기 용인의 '코로나19' 125번째 확진자가 전북지역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전라북도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30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경기 기흥에 사는 40대 남성 A씨는 30일 오전 11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2시 15분쯤 KTX를 타고 전주역에 도착한 뒤, 완주군청 인근 카페와 전북도청 도로교통과 사무실을 방문했다.

도로교통 관련 민간연구소 연구원인 A씨는 업무와 관련해 완주군청과 전북도청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전북도 도로교통과 직원과 20분가량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도내에서 A씨와 접촉한 전북도 및 완주군 소속 공무원, 택시기사 등 접촉자 5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이날 저녁 7~8시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