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간 장맛비 그치자마자 전북전역 폭염특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나흘간 장맛비 그치자마자 전북전역 폭염특보

기상청이 31일 오전 4시를 기해 전북 전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사진=기상청 갈무리)

기상청이 31일 오전 4시를 기해 전북 전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사진=기상청 갈무리)
나흘에 걸쳐 내리던 장맛비가 그치자 전북 전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전주기상지청은 31일 오후 4시를 기해 전북 전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전북지역의 한낮기온은 28도에서 31도, 체감온도는 31도에서 34도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한낮기온은 기존의 폭염특보 발효 기준인 33도를 넘지 않았으나, 나흘간 계속된 비로 높아진 습도에 체감온도가 올라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전주기상지청은 이번 무더위가 다음 주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올해 5월부터 기온과 습도를 고려한 체감온도 기준으로 폭염특보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