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립도서관 자료실·열람실 개방

관내 11개 도서관, 착석 인원 제한 운영
작은도서관 순차적 시설 운영 확대

전주시청 청사 전경.(사진=자료사진)

전주시청 청사 전경.(사진=자료사진)
'코로나19' 여파로 도서 대출과 반납만 가능했던 전주시 도서관들이 자료실과 열람실도 개방하기로 했다.

다만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착석 인원을 제한해 운영한다.

전주시는 리모델링 공사가 추진되는 삼천도서관을 제외한 관내 11개 도서관의 자료실과 열람실(학습실)을 개방한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시립도서관은 열람 좌석의 경우 전체 좌석의 50% 이하의 범위 내에서 운영한다.

이용자들은 도서관 출입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 체크, 출입자 명부 작성, 손 소독 실시, 이용자 간 간격 유지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도서관 운영 시간은 자료실의 경우 평일 9시~18시, 열람실 평일 9시~22시, 주말 9시~18시까지다. 법정공휴일은 9시~18시까지 개방하며 휴관일은 기존과 동일하다.

이와 함께 전주지역 127개 공·사립 작은도서관도 순차적으로 시설 운영을 확대한다.

박남미 전주시립도서관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정부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방역관리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