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이원택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놓고 경선 맞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김성주, 이원택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놓고 경선 맞짱

김성주, 전북에 새로운 리더십 필요…성공경험 살려 전북 성공시대 열어갈 것
이원택, 전북 정치에 새 바람 강조…청와대,정부 부처,중앙당 소통 가교 역할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에 출마한 김성주 의원(왼쪽), 이원택 의원(오른쪽) (사진=김용완 기자)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에 출마한 김성주 의원(왼쪽), 이원택 의원(오른쪽) (사진=김용완 기자)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선출을 놓고 재공고에 들어간 가운데 재선의 김성주 의원과 초선의 이원택 의원이 경선을 펼치게 됐다.

김성주 의원(전북 전주병)은 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 기자회견에서 "전북의 성공시대를 열어가겠다"고 언급하고 "도당위원장이 되면 전북의 현안에 대해 용기있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또, 전북에는 더 많은 변화와 혁신 그리고 새로운 도전과 실험, 이를 극복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자신의 성공경험(국민연금 이사장)을 강조했다.

아울러 전북에서 중진 정치인 역할과 성장이 중요하고 새로운 인물에 대한 도민의 기대감이 있다"고 언급했다.

김성주 의원은 민주당 전북도당의 원팀 정신과 경선이 아닌 합의 추대 형식을 강조했으며 "중앙이 아닌 지역에서 누가 책임질지를 놓고 경선을 하는 것은 무익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성주 의원과 경선에서 맞붙을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도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열정과 비전, 그리고 인적네트워크를 활용해 전북에서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겠다"고 밝혔다.

이원택 의원은 도당위원장 재공고와 관련, "앞서 두 분의 재선 의원에게 기회를 드렸는데 뜻하지 않은 상황을 맞게 됐다"며 "전북 정치에 새로운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역 현안 해결에 도당이 주도력을 행사는 쪽으로 변화하는 것이 필요하고 앞으로 있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전북 몫 찾기에 도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도당위원장 선출이 경선으로 가면서 원팀 정신이 훼손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도당위원장 선출에서만의 원팀이 아닌 전북 현안에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하는 것도 원팀 정신"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신이 초선이지만 열정과 비젼, 철학, 인적네트워크 등에서 다방면에서 부족하지 않다''며 "이번 도당위원장 선거가 새로운 변화와 바람, 비전이 주목받을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은 오는 9일 전북도당 상무위원회에서 선출되며 온라인과 ARS 투표를 통해 대의원 50% 그리고 권리당원 50%를 합산해 확정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