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기부' 박승 전 한은 총재, 모교에 10억 쾌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큰 기부' 박승 전 한은 총재, 모교에 10억 쾌척

폐교 위기, 김제 백석초에 전달
학교 측 "박승 장학기금위원회 구성"

김제 출신의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가 모교인 김제 백석초등학교에 장학기금을 전달할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북교육청 제공)

김제 출신의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가 모교인 김제 백석초등학교에 장학기금을 전달할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북교육청 제공)
전북 김제 출신의 박승(84) 전 한국은행 총재가 모교인 김제 백석초등학교에 10억원의 장학기금을 기부했다.

3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이 장학기금은 하나은행 신탁을 통해 운용된다.

이 신탁자산은 KB금융지주의 조건부자본증권(은행채영구채권)에 투자돼 표면금리 연 3.17%의 이자가 매 분기별로 백석초등학교에 지급될 예정이다.

백석초 관계자는 "폐교 위기의 학교에 이번 장학기금 기부 소식은 학교 구성원들에게 감동과 감사의 마음을 불러왔다"며 "박승 장학기금위원회를 구성해 박 전 총재의 뜻에 맞게 기금을 쓰겠다"고 말했다.

전북 김제 출신인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는 1926년생으로 익산에 있는 이리공고를 나와 서울대 경제학과에 들어갔다.

졸업 후 1961년 한국은행에 입사했고 1972년 한국은행 조사부 차장 당시에 미국 뉴욕주립대에 유학해 3년 만에 석·박사를 취득했다.

그후 경제학자이자 금융인으로서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 건설부 장관, 한국은행 총재등을 지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