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새만금 수질관리 새 판 짠다

환경부, 2단계 종합대책 평가 용역 토대 실행계획 마련
수질관리 시나리오, 담수화·현행 배수갑문·배수갑문 개방 확대
관련 용역 연말까지 진행, 최종 후속조치 새만금위원회 상정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 종합대책 평가 용역의 후속조치 마련을 위한 정부의 사업계획서.(사진=최명국 기자)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 종합대책 평가 용역의 후속조치 마련을 위한 정부의 사업계획서.(사진=최명국 기자)
지난 10년간 추진됐던 새만금 수질 개선사업에 대한 정부의 종합평가 용역이 오는 9월 마무리되는 가운데, 환경부가 용역 결과에 따른 구체적인 새만금 수질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4일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종료되는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 종합대책(2011~2020년)의 후속조치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이 이달 말이나 다음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진행된다.

환경부는 오는 9월 끝나는 새만금 수질개선 종합대책 평가 용역을 통해 도출된 수질대책의 성과 및 과제를 토대로 새만금 수질관리 방안의 세부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새만금 방조제.(사진=자료사진)

새만금 방조제.(사진=자료사진)
우선 이번 용역에선 새만금 수질관리 방안을 배수갑문 운용조건별로 담수화, 현행 배수갑문 운영, 배수갑문 개방시간 확대 등 3가지로 구분했다.

환경부는 수질 개선 사업, 오염관리제도 도입, 모니터링, 연구사업 등이 포함된 2단계 수질개선 후속조치를 배수갑문 운용조건별로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후속조치의 단위과제별로 목적, 사업 내용, 실행 기간, 연차별 투자계획을 도출하고 수질예측모델을 활용해 오염부하 저감량 등 수질 개선 효과도 제시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2단계 수질개선 종합대책 평가 용역을 통해 개략적인 새만금 수질관리 방안이 나오면 추가 용역을 통해 좀 더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최종 연구 결과로 도출된 새만금 수질 관리 방안은 연말 새만금위원회에 상정될 것"이라며 "새만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수질 관리 후속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송하진 전라북도 지사는 본격적인 개발이 진행되는 현재 새만금 수질 만으로 해수유통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담수화를 전제로 추진되는 새만금 사업의 경우 수질관리 방안이 해수유통 등으로 변경될 때 일부 사업의 정상적 추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한편, 새만금위원회는 새만금사업과 관련해 중요 사항을 심의하는 국무총리 소속 민·관 합동 위원회로 기획재정부장관, 새만금개발청장 등 30명 이내의 정부와 민간 위원으로 구성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