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장어 양식에 최첨단 ICT 기술접목

전북 고창군, 'ICT기반 뱀장어 양식장 모니터링 구축사업' 추진
'스마트 뱀장어양식장 표준모델' 개발 목표

전북 고창 'ICT기반 뱀장어 양식장 모니터링 구축사업' 대상 사업장(조인영어조합법인) (사진=고창군)

전북 고창 'ICT기반 뱀장어 양식장 모니터링 구축사업' 대상 사업장(조인영어조합법인) (사진=고창군)
뱀장어 양식에도 최첨단 ICT 기술이 접목된다.

전북 고창군은 'ICT기반 뱀장어 양식장 모니터링 구축 사업'(총사업비 2억 원)이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2020년 수산 ICT융합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ICT기반 뱀장어양식장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사업은 장어 양식에 중요한 수질(용존산소, PH 등)을 측정 장비로 실시간 제어·모니터링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어 양식에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수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 뱀장어양식장 표준모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대상 양식장은 최대 150톤의 뱀장어를 양식할 수 있는 곳(조인영어조합법인)으로 실시간 수질 모니터링 시스템이 접목될 경우 폐사율 감소, 액화산소 비용 절감, 사료효율 향상으로 연간 최대 약 1억5000만원 정도의 경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창군 해양수산과 라남근 과장은 “ICT 기술을 활용한 양식 자동화 시스템 구축으로 생산성 극대화 및 양식 어가의 소득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