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 장애인시설 학대 의혹,시민단체 "전북도 책임져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무주 장애인시설 학대 의혹,시민단체 "전북도 책임져라"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가칭)가 5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주 장애인시설의 학대 의혹에 대해 전라북도의 재발방지책을 요구했다. (사진=송승민 기자)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가칭)가 5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주 장애인시설의 학대 의혹에 대해 전라북도의 재발방지책을 요구했다. (사진=송승민 기자)
전북 무주의 한 장애인시설에서 학대가 있었다는 의혹에 시민·사회단체가 재발방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가칭)는 5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라북도는 무주 장애인시설의 학대 의혹에 대해 전문기관에 조사를 맡기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해당 시설 직원들이 거주 장애인을 폭행하고 장애인 학대 행위를 메시지로 주고받으며 희화화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단체는 전라북도에 무주군의 시설폐쇄 명령을 권고할 것과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정책을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지난 2014년 전주자림원부터 지난해 발생한 장수벧엘의집 사건까지 장애인 인권침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전라북도 장애인 관련 기관들의 능력 부족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기자회견이 끝나고 "장애인 인권침해 재발 방지책을 약속받겠다"면서 송하진 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하며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장애인 담당 부서 직원들과 청원경찰이 막아서며 한때 청내는 소란이 일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