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택 "경선은 아름답다던 김성주, 왜 말바꾸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이원택 "경선은 아름답다던 김성주, 왜 말바꾸나?"

"대통령부터 시장군수까지 모두 경선...왜 도당위원장만 빼야 하나?"
"과거에도 도당위원장 경선 통해 정한 사례 있어..왜 유독 이번만 합의 강요?"
"정치에서 경쟁 불가피...때로 승복하는 정당 문화 필요"
"송지사 측근이란 꼬리표 오히려 도당-전북도 협력에 강점"

■ 방송 : 전북CBS 라디오 <사람과 사람> FM 103.7 (17:05~18:00)
■ 진행 : 박민 참여미디어연구소장
■ 대담 : 더불어민주당 김제부안 이원택 의원

민주당 도당위원장 선출을 놓고 긴장감이 맴돌고 있습니다. 재선에 김성주 의원 그리고 초선에 이원택 의원이 맞붙었는데 선수만 놓고보면 김성주 의원이 우위에 있는 것 같지만 조직력을 놓고 보면 이원택 의원도 만만치 않습니다. 당력을 모으는 것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차기 대선에서 조직력을 동원하는 데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게 되기 때문에 도당위원장. 여러 가지 구도 상 더욱 관심이 쏠리는데요. 김성주 의원, 이원택 의원 오늘 사람과사람에서 연달아 만나보고 있죠. 김성주 의원에 이어서 이원택 의원 연결돼 있습니다.

◇ 박민> 의원님 안녕하세요.

◆ 이원택> 네, 안녕하세요. 김제부안의 이원택 의원입니다.

◇ 박민> 1차 공모에서 빠지셨다가 2차 때 후보 등록을 하셨어요. 마음을 바꿔서 출마한 이유는 뭔가요?

◆ 이원택> 빠진 게 아니고요. 저희 도 국회의원들이 논의할 때 처음에 김성주 의원, 이상직 의원을 두 후보로 국한해서 후보 단일화나 경선을 하자는 논의가 있었죠. 그래서 두 분으로 제한하고 논의해서 제가 1차 공모에는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 박민> 그럼 1차 때도 나가고 싶었는데 못 나간 거예요?

◆ 이원택> 저도 정치인으로서 전북도당을 어떻게 끌고 갈지 열정과 비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다만 두 분의 재선 의원의 출마 의지를 봐서 먼저 기회를 주는 게 타당하다고 봤고요. 그래서 1차 때 공모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 박민> 알겠습니다. 그런 의지를 가지고 출마를 하셨는데. 앞서 김성주 의원 인터뷰를 하면서 보니까요. 2차 공모 때 현재 안호영 위원장이 의원들 개개인에게 연락해서 의사를 확인했다는 거예요. 합의 추대로 갈 거냐, 경선을 할 거냐. 근데 10명 중 8명이 합의로 가는 게 맞다, 원팀 정신에 맞는 거고. 이원택 의원도 거기에 동의했다고 들었는데 경선으로 가셨네요?

◆ 이원택> 이렇게 이야기했죠. 합의 추대는 크게 두 가지로 결론이 나와 있습니다. 하나는 단일화하자, 안되면 경선하자는 겁니다. 김성주 의원도 처음에 경선은 아름다운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게 왜 불편한지 모르겠다고 했고요. 경선을 아름다운 거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저희가 가급적 단일화를 하자고 했고요. 안되면 경선으로 가자는 게 의원들 간 이야기였습니다. 논의를 한 결과 둘 다 출마 의지가 강하고 경선도 수용하겠다고 해서 경선으로 방향을 잡았던 겁니다.

◇ 박민> 그러니까 무조건 단일화해서 합의 추대만 하겠다가 아니라 수가 틀어지면 경선으로 간다?

◆ 이원택> 네, 그렇습니다.

◇ 박민> 그런데 이원택 의원하면 자타 공인 송하진 지사 측근으로 분류되잖아요. 그래서 차기 지방선거 공천과 이후 송 지사의 거취와 연결 짓는 분들도 있던데요.

◆ 이원택> 일단 제가 도지사 공천 권한은 도당에 있지 않습니다. 중앙당 최고위원회에 권한입니다. 그래서 광역 시도지사를 공천하는 문제는 도당이 개입할 여지가 1퍼센트도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방선거 공천과 도당위원장 출마는 무관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오히려 전라북도와 도당이 서로 상생하고 소통하는 데 제가 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봅니다.

◇ 박민> 오히려 송 지사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게 도당과 전라북도 협치를 도모하는 데 유리하다?

◆ 이원택> 네, 그렇습니다. 당연히 전라북도와 도당이 협력하는데 서로 잘 알고 있으면 유리하고 원만하게 협의를 끌어낼 수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사심이 작용하거나 원칙을 훼손하면 안되는 면도 있고요.

◇ 박민> 그런데 이원택 의원 역할을 보면요. 공식적인 직함은 아니겠습니다만 이원택 의원이 열 명의 국회의원 간 다리가 되는 ‘원팀 간사’ 역할을 해왔다고 들었어요. 그런데 간사는 대표선수라기 보다는 중간에서 조율하고 조정하는 역할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이번에는 대표가 되겠다고 나서셨네요?

◆ 이원택> 원팀에 간사 역할을 한 건 맞습니다. 그런데 원팀이라는 게 도당위원장 자리를 합의하면 원팀이 유지되고 도당위원장을 합의하지 않으면 깨지라고 주장하는 건 매우 협소한 생각입니다. 원팀이 그렇게 약한 존재였으면 애초부터 존재 이유가 없죠. 원팀은 국가예산을 확보하고 전라북도와 국가 발전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립니다. 여기에 도당위원장 건이 들어가는 겁니다. 원팀의 범위는 다양하고요. 이전 도당위원장도 경선을 계속 해왔습니다. 그러니까 당이라는 건 경선과 추대가 다양하게 존재하는 겁니다. 그리고 경선에서 패배할 경우 승복하고 전체 발전을 위해서 노력하는 문화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그것 자체를 거부하면 당내 경선이 과연 필요할까요. 왜 당이 경선을 통해 대통령 후보를 뽑고 도지사 후보를 뽑을까요.

◇ 박민> 경선이 원팀을 해치는 거라는 김성주 의원의 주장은 전혀 맞지 않는 거라고 보는 거죠?

◆ 이원택> 네, 그렇습니다. 관행적으로 봐도 도당위원장을 경선을 뽑은 적이 있었습니다.

◇ 박민> 그런데 김성주 의원은 본인이 1차 공모 때 나름대로 경쟁을 피하기 위해서 양보를 했었는데 2차 공모에서 그렇게 되지 않고 너무 과열되는 거 아니냐. 합의 추대 없는 데에 있어서 서운한 감정도 있나 봅니다. 그렇다 보면 경선이 끝나고 후유증이 남지 않을까요?

◆ 이원택> 김성주 의원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겠죠. 그러나 당내 경선에서 경쟁은 필수적입니다. 경쟁 과정에서 서운한 감정이 발생하게 되고 그러면 또 불편하게 된다, 뭐 이런 생각만 한다면 정당 문화를 발전시킬 수 없습니다. 이걸 극복하고 포용하고 패배를 인정하고 나가야 발전이 있지요. 시의원, 도의원, 시장군수도 경선하고 있다는 말씀드리고요. 또 1차 때 이미 김성주 의원과 이상직 의원에게 충분히 뛸 기회를 드렸습니다. 그러나 두 분이 원치 않게 뜻하지 않게 1차 경선에서 끝까지 뛰기를 포기하셨습니다. 그래서 중앙당에서 끝까지 완주할 수 있는 후보를 뽑으라고 다시 지시가 온 겁니다. 그래서 저도 완주할 수 후보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나온 거고요. 그게 원팀 정신을 깨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 박민> 이제 본격적인 경선이 열릴 텐데요. 끝으로 각오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 이원택> 이번 경선을 통해서 더불어민주당 당원들, 지도자님들과 함께 생각을 공유하면서 더 강한 정당을 만들고 또 현장과 도민, 당원 곁에서 목소리를 듣고 정책을 반영하는 민주당을 만들겠습니다. 그런 민주당을 통해서 전북의 새로운 변화, 전북정치의 새로운 바람을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를 다져봅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