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수소차 속도낸다...보급·인프라 확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주시, 수소차 속도낸다...보급·인프라 확충

올 하반기 118대 민간 보급
소비자가의 절반 이상 보조금
삼천동 버스회차지에 충전소도

충전 중인 수소자동차.(사진=자료사진)

충전 중인 수소자동차.(사진=자료사진)
국내 최초로 수소 시내버스 운행에 나선 전주시가 수소자동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을 통해 한국판 그린뉴딜을 선도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올해 하반기 수소자동차 민간보급을 확대하고, 수소충전소 운영을 시작하는 등 친환경 교통체계 기반 구축에 집중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수소차량이 연료전지의 발전 과정에서 미세먼지를 발생하지 않고, 공기를 정화해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는 효과가 입증돼서다.

수소자동차의 경우 시는 올 상반기 총 140대를 민간 공급 물량으로 정한 데 이어 하반기에도 118대를 추가 보급한다.

개인 또는 법인이 수소승용차를 구매할 경우 1대당 가격의 절반이 넘는 3천6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3천35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시는 지난달 30일부터 대한민국 최초의 양산형 수소 시내버스를 송천동 농산물공판장과 양묘장을 오가는 103번 노선에 투입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15대의 수소 시내버스를 보급한다.

시는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기울인다.

오는 9월에 전주지역 1호 수소충전소가 송천동 버스회차지 옆에서 운영을 시작하며, 내년 하반기에는 삼천동 버스회차지에도 충전소가 가동한다.

전주시 김병수 신성장경제국장은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를 확대하고, 수소경제,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그린에너지 확대를 핵심으로 한 그린뉴딜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