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낭산 불법폐기물, 광역매립장 추진 대안 부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익산 낭산 불법폐기물, 광역매립장 추진 대안 부상

불법매립 140만톤 처리비용만 3천억 원
현실적으로 이적 어렵자 환경부 광역매립장 공모 참여 추진
정식 매립장 조성으로 폐기물 관리 주민지원 강화

낭산 폐석산 불법 폐기물에서 흘러나온 침출수를 모아놓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낭산 폐석산 불법 폐기물에서 흘러나온 침출수를 모아놓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맹독성 발암물질이 포함된 불법 폐기물 매립으로 문제가 된 익산 낭산 폐석산 불법매립 문제가 발생한 지 4년이 다 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익산시가 낭산 폐석산을 대상으로 환경부가 추진하는 광역매립장 조성사업에 공모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014년 6월 익산시 낭산면 폐석산에서 기준치의 682배가 넘는 1급 발암 불질 비소가 함유된 폐기물이 불법 매립된 사실이 알려졌다.

다량의 침출수가 유출돼 인근 농토와 하천을 오염시켰으며 지금도 현장에 1일 2백 톤 규모의 처리장을 두고 침출수를 처리하고 있다.

그러나 불법 폐기물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는 언제 침출수가 다시 유출될지 몰라 인근 주민들은 불안한 상황이며 이에 따라 불법 폐기물 이적이 추진돼 왔다.

낭산 폐석산에 불법 매립돼 있는 폐기물(사진=도상진 기자)

낭산 폐석산에 불법 매립돼 있는 폐기물(사진=도상진 기자)

그렇지만 지금까지 이적된 불법 폐기물은 3천 톤 정도로 전체 매립된 불법 폐기물이 140만 톤에 이르는 것을 감안하면 극히 일부분이 불과하다.

엄청난 양의 불법 폐기물을 이적할 매립장도 확보하기 어렵고 이에 들어가는 비용만 3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됨에 따라 이적은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말이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익산시가 낭산면 폐석산을 중심으로 환경부가 추진하는 광역매립장 공모사업에 참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해 대안이 될지 주목되고 있다.

익산시는 현실적으로 불법 폐기물 이적이 어려운 상황에서는 광역매립장으로 조성해 시설 관리를 강화하고 주민지원사업을 제대로 하는 것이 좋은 대안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주민 일부에서도 광역매립장으로 조성하는 것에 찬성하고 있고 전문가 사이에서도 유일한 해법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익산시는 낭산 폐석산의 경우 광역매립장 조성 필요성 등이 충분한 만큼 지정에 유리하다고 보고 환경부와 협의를 통해 공모에 선정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