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내년 정부예산 7조5422억원

국무회의 통과, 올 정부안 대비 6.6% 증가
수소충전소 보급 등 전북형 뉴딜에 3천807억원
새만금 신항만·국제공항 본궤도 기대
전북도, 정치권과 공조 국회 단계 증액

전북도청 전경.(사진=자료사진)

전북도청 전경.(사진=자료사진)
2021년도 정부 예산안 중 전북 몫은 7조542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라북도는 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555조8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가운데 전북은 총 875건에 예산이 배정됐다고 밝혔다.

총 예산은 7조5422억원으로 지난해 이맘때의 올해 전북 예산안(7조731억원)에 비해 6.6%(4천691억원) 증가했다.

이번에 확보한 주요 예산은 군산항 7부두 야적장 구축(18억원), 세계 서예비엔날레전용관 건립(5억원), 서부내륙관광개발(200억원) 등이다.

전북형 뉴딜 사업에는 총 120건의 사업에 3천807억원이 반영됐다.

재해 위험지역 재난대응 조기경보시스템 구축(36억7000만원),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60억원), 수소차 및 수소충전소 보급(115억5000만원) 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미래 신산업 기반 구축,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여행체험 1번지 등 민선 6·7기 전라북도 역점 사업의 추진 동력도 확보됐다.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센터 운영 및 장비 구축에 33억원,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및 운영에 71억4000만원이 배정됐다.

도내 중요 유적의 체계적인 발굴과 연구를 위한 전북문화연구센터 건립 사업비로는 내년에 77억5000만원이 편성됐다.

새만금 조기 개발을 위한 중요 기반 시설로 꼽히는 국제공항(120억원), 신항만(744억원), 새만금~전주 고속도로(4천120억원) 사업도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전라북도는 정치권과 공조해 당초 기대보다 적게 반영됐거나 미반영된 사업을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증액 또는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2021년도 국가예산은 국회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2일쯤 최종 확정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