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원, 소멸위험지역 공공임대주택 확대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도의원, 소멸위험지역 공공임대주택 확대 촉구

전북도의회 김철수 의원 자료사진(사진=전북도의회)

전북도의회 김철수 의원 자료사진(사진=전북도의회)
소멸위험지역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김철수 의원은 16일 제375회 임시회 5분자유발언에서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10개 시군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될 정도로 심각하다"며 해결의 실마리를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농산어촌 위주로 지역 특성에 적합한 저밀도 공공임대 주택 공급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철수 도의원은 "최근 10년 간 공급된 도내 2만 3천여 세대의 임대주택 가운데 완주군을 제외한 군 지역에 건설된 물량은 전체의 3%에도 미치지 못하고 이마저도 군청 소재지에 집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2018년 LH 토지주택연구원에서 고령층의 주택수요를 조사한 결과 고령자를 위한 주택공급 22.2%,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 19.4% 등 주거지원 정책수요는 충분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