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영대·이원택…조건부 새만금 해수유통론 제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민주당 신영대·이원택…조건부 새만금 해수유통론 제시

민주당 신영대· 이원택, 새만금 해수유통 찬성
전북도 등 관련 지자체 의견수렴 필요…개발계획 차질없어야

더불어 민주당 신영대(오른쪽), 이원택 의원이 21일 새만금 해수유통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김용완 기자)

더불어 민주당 신영대(오른쪽), 이원택 의원이 21일 새만금 해수유통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김용완 기자)
새만금 수질개선대책에 대한 종합평가가 이달 말 완료되는 가운데 전북 정치권에서 조건부 해수유통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신영대(전북 군산), 이원택(전북 김제·부안) 의원은 2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수유통이 확대되지 않으면 새만금호의 목표수질 달성이 어렵다"는 쪽으로 정부의 새만금수질개선 종합대책 용역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들 의원은 "2단계 수질개선대책 평가와 후속대책에 대한 논의에서 전북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부의 수질 · 환경 분야로만 결론을 내지 말고 전북 도민과 전문가의 충분한 검증과 의견 수렴 그리고 전북도를 비롯해 김제,부안,군산 등 관련 시군의 의견도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새만금 마스터 플랜에 명시된 내부개발과 수질개선 지속적 추진 그리고 농업용수 공급방안 마련 그리고 수질개선을 위한 총리실 중심의 범정부 TF팀 구성 등 4개 사항을 전제로 한 해수유통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신영대, 이원택 의원은 "새만금 해수유통으로 수질문제를 확실히 매듭짓고 새만금 마스터 플랜에 명시된 계획들이 흔들리지 않고 추진된다면 새만금 사업에 긍정적인 효과 뿐 아니라 속도감도 낼 수 있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