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해고 책임론 등 각종 논란휩싸인 이상직, 결국 탈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량해고 책임론 등 각종 논란휩싸인 이상직, 결국 탈당

"선당후사 자세, 폐끼치지 않고 잠시 당 떠나 있을 것"
"이스타 항공 직원 일자리 되살리고 의혹 성실히 소명"
선관위 · 국민의힘 등 고발 건 다수…검찰 수사 본격화 전망
"의혹 해소 뒤 민주당 복귀할 것"…검찰수사·사법부 판단에 달려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 탈당 기자회견(사진=국회홈페이지 중계화면 캡쳐)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 탈당 기자회견(사진=국회홈페이지 중계화면 캡쳐)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직원 대량해고 책임론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이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민주당 윤리감찰 대상에 올라 조사를 받던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이 24
.
이상직 의원은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고 언급하고 "잠시 당을 떠나 있겠다"고 밝혔다.

또한,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 놓고 관련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직 의원은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최근 이스타항공 직원이 대거 해고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상직 의원은 앞서 국민의팀 TF팀으로부터도 횡령과 배임, 불법 증여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지난 총선 과정 교회에서의 명함 배포와 당시 발언 등을 놓고 선관위로부터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하기도 했다.

여기에 최근에는 지난 총선 관련 불법문자 메시지를 보낸 혐의로 선거캠프 관계자 2명이 구속되는 등 사면초가에 놓였다.

민주당으로부터 제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전격 탈당을 선택한 이상직 의원.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걸맞는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고, 다시 되돌아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선관위를 비롯해 야당인 '국민의힘'으로부터 고발당한 혐의가 한 두가지가 아니어서 약속한 '컴백선언'이 현실화할 지는 검찰의 수사와 사법부 판단을 지켜봐야 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