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소방관 유해가스 노출…청사 배연설비 전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소방관 유해가스 노출…청사 배연설비 전무

국회 한병도 의원 국감자료
119안전센터 51곳 중 한 곳도 없어

한병도 국회의원.(사진=자료사진)

한병도 국회의원.(사진=자료사진)
전북지역 119소방안전센터 청사에 유해가스를 배출할 수 있는 배연설비가 갖춰져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전북 익산을)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북지역 119안전센터 51곳 중 배연설비가 설치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전국 1천146곳 중 배연설비가 설치된 청사는 337곳이다.

전국 18개 시·도 소방본부별로 보면 충남이 98%로 배연설비 설치율이 가장 높았고, 인천(91%), 세종(88%) 순이다.

소방청은 지난해 1월 '소방청사 부지 및 건축기준에 관한 규정'을 제정해 소방청사 차고에 유해가스 정화 장치를 설치하도록 규정했다.

한병도 의원은 "차량에서 나오는 유해가스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심혈관, 호흡기 질환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소방관들의 건강권과 직결되는 배연설비 설치를 권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