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장, "공공의대 반대, 의대생 재응시 기회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대병원장, "공공의대 반대, 의대생 재응시 기회를"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공공의료 인력 양성 효율적"
"의료공백 2700명 발생, 의대생 국시 재응시 필요"

전북대병원 조남천 병원장이 2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전북대, 전남대병원 등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전북대병원 조남천 병원장이 2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전북대, 전남대병원 등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전북대병원 조남천 병원장이 국정감사 자리에서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하고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한 의대생에 대해서는 재응시 기회를 요청했다.

정부가 공공의대 설립에 남원시의 폐교된 서남대 의대를 활용하는 방안을 선보인 가운데 조 병원장이 반대 의사를 밝혀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20일 전북대와 전북대병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은 "전북대병원이 전북의 거점 병원으로서 공공의료가 준비돼 있는지 (아니면) 능력이 안 돼 공공의대를 신설해서 그 역할을 나눠야 하는지"라고 질문했다.

이에 조 병원장은 "전북대 병원이 공공의료를 책임져야 할 의무가 있고 그 준비가 돼 있다"며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공보건 의료 체계와 서비스의 유지·발전을 위해선 지역 거점 의료 기관으로 인프라가 확실히 갖춰진 곳에서 공공의료 인력 양성이 효율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조 병원장은 "공공의대 추진 반대는 아니다"라며 번복하기도 했다.

조 병원장은 "'국가에서 추진하는 공공의대에 반대했다'기 보다는 국립대 병원을 활용해 공공의료를 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조 병원장은 또 의대생 국시 재응시에 대해 정부의 '아량'을 요구했다.

조 병원장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가 허용되지 않을 경우 전공의 선발과 의료 인력 공백이 2700여 명 발생한다"며 "수년간 '제로화' 될 가능성도 있어 정책적으로 (의대생을)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시를 활용하는 쪽으로 아량을 베풀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수능시험은 1분만 늦어도 시험을 못 보고 1년을 기다려야 한다"며 "(정부가) 국시 응시의 기회를 두 번이나 줄 때 병원장들은 뭐 했느냐"며 국정감사에 나온 전북대와 전남대병원 등 병원장들을 질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