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7명 신체 '불법 촬영' 고등학생…"가정학습 처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사 7명 신체 '불법 촬영' 고등학생…"가정학습 처분"

학교 복도서 휴대전화로 몰래 찍다 발각

(이미지=스마트이미지)

(이미지=스마트이미지)
전북의 한 고등학생이 교사 7명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하다 발각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한 고등학생이 학교 복도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교사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하다 적발됐다.

지난 16일 조사에 착수한 학교 측은 해당 학생의 불법 촬영 및 소지로 인한 피해 교사가 7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전북교육청은 해당 학생에 대해 '가정학습' 처분을 내렸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우선 등교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상태"라며 "이와 별도로 교권보호위원회를 통해 징계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