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역 7천세대 아파트 논란'…전주시 "LH 언론플레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주역 7천세대 아파트 논란'…전주시 "LH 언론플레이"

전주 역세권 공공민간임대주택 조성 갈등"국토부, LH에 계획 전혀 없다" 반대 입장'지장물 조사' 등 사업 착수 LH 겨냥 발언"공공 20%, 허울 뿐인 민간 임대 아파트"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행정감사. (사진= 남승현 기자)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행정감사. (사진= 남승현 기자)
전북 전주시는 국토교통부와 LH한국주택공사가 전주역 주변에 추진하는 '7천 세대 아파트 건립'에 대해 완강한 거부 입장을 밝혔다. 자치단체의 반대에도 사업 추진에 나선 LH를 겨냥하며 "언론 플레이", "허울뿐인 민간 아파트" 등 날 선 발언까지 나왔다.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소속 서윤근 의원(정의당, 우아1·2동,호성동)은 17일 제376회 제2차 정례회 행정감사에서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전주역세권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을 언급했다.

현재 진행 상황을 묻는 서 의원 질의에 전주시 박영봉 신도시사업과장은 "지난주 금요일 국토부와 LH본사 관계자가 역세권 개발과 관련해서 전주시청을 찾았다"며 "(이 자리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현재의 계획은 전혀 없다'고 강력하게 말했다"고 답했다.

이어 "전주시가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LH 담당자가 인식하고 돌아갔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LH와 국토부가 방향 전환을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LH전북본부 보도자료. (사진=LH 제공)

LH전북본부 보도자료. (사진=LH 제공)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LH를 향한 작심 발언도 나왔다.

박 과장은 "전체적으로 7800세대를 짓는 아파트 중 실질적으로 (공공)임대 아파트는 20% 조금 안 되는 1600세대이고 나머지는 분양아파트, 그리고 허울뿐인 민간 임대아파트"라고 말했다.

이어 "역세권(개발 사업)은 국토부에서 후속 조치가 없다. 알다시피 엊그제 언론 플레이를 LH에서 하고 그런 부분이 있다"고도 했다.

서 의원은 "공공아파트 성격이 아니라서 (사업을)반대한다면 전주시가 공공 주택에 대한 대안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LH는 '전주역세권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의 보상액 산정을 위한 지장물 기본조사를 이달 말 착수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그러면서 기본조사 이전 보상 설명회 격인 '주민설명회'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실시 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주역세권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개발컨셉(안). (사진= LH)

전주역세권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개발컨셉(안). (사진= LH)
국토부가 전주역 주변에 추진 중인 '전주역세권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은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

전주시와 LH는 지난 2017년 12월 맺은 '상생 협력사업' 협약을 통해 도시재생사업, 전주역 및 배후지 복합개발, 가련산 공원 조성, 동부시장 주변 지역 정비, 서북부 발전 종합스포츠 타운, 탄소과학도시, 송천동 농수산물시장 등 총 7가지 사업 추진을 협력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전주역 및 배후지 복합개발'에 대한 해석이 엇갈린다. 협약에 나선 전주시는 구체적인 분양 물량은 협의 되지 않은 한편, 공공임대주택을 짓는 데는 공감하지만 수익성에 중점을 둬 고밀도로 인구가 몰린다며 수 차례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국토부는 이듬해인 2018년 12월 LH의 제안에 따라 전주역 주변을 '역세권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고시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