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원광대병원발 2명 추가 확진…병원 업무 제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익산 원광대병원발 2명 추가 확진…병원 업무 제한

확진 간호사 접촉한 환자 양성
병원 내 8명 확진, 전체 환자·보호자 전수검사
역학조사 완료 때까지 업무 일시 제한

익산 원광대병원 전경.(사진=자료사진)

익산 원광대병원 전경.(사진=자료사진)
전북 181번째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익산 원광대병원 입원 환자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원광대병원의 60~70대 입원 환자 A·B씨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이들은 전북 204~205번째 확진자로, 이 병원의 간호사인 전북 181번째 확진자 C(20대·여)씨의 접촉자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C씨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이 중 입원 환자와 보호자 등 원대병원 내 확진자는 8명이며, 나머지 4명은 C씨의 지인 또는 동선(주점과 음식점) 내 접촉자다.

전라북도 보건당국은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원대병원의 종사자와 환자, 보호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 역학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병원 업무를 제한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