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여영국 대표, "부동산 투기 거대 양당에 책임물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의당 여영국 대표, "부동산 투기 거대 양당에 책임물어야"

정의당 여영국 당대표와 지도부가 6일 전북을 방문해 부동산 투기에 대한 철저한 전수 조사와 엄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부동산 투기 근절은 투기 당사자인 기득권 세력이 할 수 없다"며 "거대양당이 묵혀둔 이해충돌방지법, 농지법 개정안을 반드시 처리해 부동산으로 부를 축적하고 부를 세습하는 악폐를 끊어내겠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이어 LH전북지역본부, 풍남문광장에서 열린 정당연설회에서 "수십 년간 투기를 방치하고 부추겨온 기득권 양당에게 책임을 묻고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전북도당은 "도의회 뿐 아니라 도내 각 시·군의회 등 도내 모든 지방의회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특히 “지역과 조사 기간을 한정하지 말아야 하며 무엇보다도 투기지역의 대부분이 농지이기 때문에 공직자의 농지소유 실태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여영국 당대표를 비롯한 김응호 부대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등 정의당 지도부 및 전북도당(위원장 오형수) 간부들이 함께 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전북CBS 사람과사람'에 출연해 부동산 투기 근절 방안에 대한 정의당의 입장 등을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