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 곳 없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노동환경 개선되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쉴 곳 없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노동환경 개선되나

전북도, 도내 공동주택 휴게시설 실태 전수조사
내년 예산에 냉방기 설치 등 개선 사업 담아

전라북도청사 전경. 전라북도 제공

전라북도청사 전경. 전라북도 제공
전라북도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 경비노동자 휴게시설에 대한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전라북도는 이달 말까지 도내 모든 공동주택(1499개 단지)을 대상으로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규모·위치, 휴게시설 내 냉방기 설치 현황, 관리 규정, 가전제품 비치 여부 등을 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공동주택 노동자의 열악한 근무 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하면서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로환경 개선 요구가 각계각층에서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 2월 전북도의회가 아파트 경비노동자 2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면조사 보고서를 보면, 도내 경비노동자 평균 연령은 66.4세로 고령자가 대부분이었다.

또한 휴게공간이 따로 없는 환경에서 대다수가 24시간 맞교대 근무를 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도내 공동주택 경비노동자는 전체 3천121명이다.

소규모 아파트 단지 등을 포함하면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라북도는 공동주택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실태를 파악해 노동환경 개선 방안을 세울 방침이다.

개선 계획을 토대로 내년 예산에 냉방기 설치 등 휴게시설 정비 사업을 포함한다는 계획이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공동주택 경비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을 통해 입주민과 경비노동자 모두가 행복한 상생의 공동체 문화가 널리 퍼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