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서한국 행장 "변화와 혁신 전북은행 새역사 쓰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은행 서한국 행장 "변화와 혁신 전북은행 새역사 쓰겠다"

첫 자행 출신 행장 미래 방향 설정 후배 양성 중요 과제
저금리 최저금리 인하 비대면 급변하는 금융환경 대처
핀테크 인테넷은행 제휴 협력 자쳇 플랫폼도 진행

서한국 전북은행장이 취임 첫 기자회견을 통해 전북은행의 운영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도상진 기자

서한국 전북은행장이 취임 첫 기자회견을 통해 전북은행의 운영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도상진 기자
서한국 전북은행장은 12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변화와 혁신을 통해 전북은행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밝혔다.

서한국 행장은 "첫 자행 출신 행장으로 무한한 영광이지만 부담감과 책임감도 강하게 느끼고 있다"며 "새로운 변화와 혁신으로 급변하는 시대에 대처하면서 전북은행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말했다.

서한국 행장은 전북은행이 나가야 할 방향과 철학은 전임 임용택 행장과 비슷하고 지속할 것이지만 지난해 저금리와 최저금리 인하 비대면 활성화 등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맞춰 적극 대응할 것임을 강조했다.

공격적이고 빠르게 성장하는 핀 네크, 인터넷은행과는 제휴와 협업을 통해 영업력을 끌어 가고 어느 정도 성숙되면 전북은행의 자체 플랫폼을 진행할 것임을 표방했다.

서한국 행장은 또 "지역은행으로 수익성만 따질 수 없는 만큼 전통적인 영업창구인 지점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줄이는 것은 최대한 늦추면서 지역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서한국 행장은 "전라북도의 제3금융중심지 추진과 관련해 전북은행의 역할과 논란에 대해 알고 있다"며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마음을 열고 힘을 합칠 의행이 있다"고 말했다.

서한국 행장은 이와 함께 전북은행의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과 지역인재 채용,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사회공헌 활동 등 금융과 지역은행으로서의 사회적 책무와 역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서한국 행장은 임기 동안의 과제로 전북은행의 미래의 방향을 정하는 것과 함께 후배들을 성장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첫 자행 출신 행장으로서의 책임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