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용담댐 물' 공업용수 공급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도 '용담댐 물' 공업용수 공급 추진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 돌입
당초 생활·공업용수로 배분
20년 만에 공업용수 공급 물꼬

전라북도청사 전경. 전라북도 제공

전라북도청사 전경. 전라북도 제공
전라북도가 용담댐 물의 공업용수 공급을 추진한다.

전라북도는 12일 "만경강 하천에서 끌어 쓰는 공업용수를 용담댐 물로 대체하는 방안을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전주·익산·완주산업단지는 경천·대아저수지에서 만경강에 흘려보내는 물을 취수해 하루 127만톤의 공업용수로 쓰고 있다.

하지만 갈수기에는 물이 줄어 만경강 자정 능력과 희석 작용이 감소하는 등 수질 악화에 따른 생태계 악영향이 반복됐다.

지난 1991년 용담댐 건설 당시 전북에는 생활·공업용수로 하루 135만톤이 배정됐다.

하지만 지난 2001년부터 전북에선 하루 50만톤을 생활용수로만 사용했다.

전라북도 허전 환경녹지국장은 "전북 몫인 용담댐 용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만경강 하천 수질 개선과 건강한 생태계 확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