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자원 치유농업, 치매예방에 효과

치매안심센터 인지 건강을 위한 텃밭정원 조성 사례. 농촌진흥청

치매안심센터 인지 건강을 위한 텃밭정원 조성 사례. 농촌진흥청
식물자원을 활용한 각종 치유농업활동이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 전라북도 광역치매센터와 협력해 정읍과 진안 지역 치매안심센터 노인을 대상으로 주 1회(회당 2시간) 총 10회기에 걸쳐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그 결과, 치매안심센터에서 사용하는 인지기능검사를 받은 대상 노인의 인지기능이 적용 전보다 19.4% 향상됐다고 밝혔다.

특히 기억력과 장소를 올바르게 인식하는 지남력이 각각 18.5%, 35.7% 향상됐으며 대상자가 주관적으로 느끼는 기억장애문제는 40.3% 감소 그리고 우울감도 68.3% 줄어 정상 범위로 회복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치유농업의 소재인 식물자원을 가꾸고, 활용하는 신체적 활동을 통해 감각 기관이 충분히 자극을 받으며 인지적, 사회적 건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가 치매 관련 기관과 함께 치매안심센터 이용자를 위한 치유 공간을 조성하고 이를 활용한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개발,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한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농업이 관광, 체험, 교육뿐만 아니라, 국민의 건강한 생활에 기여하는 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올해 보건복지부와의 협력과제를 통해 ‘노인 인지건강 특화 치유농장’ 9곳을 육성하고, 전국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광진 도시농업과장은 “치유정원에서 햇볕을 쬐고, 지속적으로 몸을 움직이며, 감각 기관을 충분히 자극할 수 있는 자원을 실생활에서 활용하는 과정은 경도인지장애 노인뿐 아니라 보호자에게도 삶의 여유를 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치유농업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혜자 씨는 “식물로 오감을 자극받고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고 자주 참여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