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 "새만금 갯벌 슬래그는 친환경 부산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아베스틸 "새만금 갯벌 슬래그는 친환경 부산물"

- 세아베스틸이 배출한 슬래그 맞지만 활용 주체는 처리 용역 업체에 있어
- 슬래그는 폐기물이 아니라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고철 '부산물'
- 안전성 검사 요청, 적극적으로 협조할 의향 있어

■ 방송 : 전북CBS <컴온라디오, 김도현입니다> (12:30~13:00)
■ 진행 : 김도현 변호사 (법률사무소 지청)
■ 출연 : 주식회사 세아베스틸 안전환경팀 김응수 팀장

태양광 단지가 조성되고 있는 새만금 갯벌에 철을 만들고 남은 슬래그로 뒤덮어 해양 오염 우려가 있다는 의혹을 얼마 전에 전해드렸는데요. 해당 보도가 나가고 관련 기업에서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주식회사 세아베스틸 안전환경팀 김응수 팀장 연결돼 있습니다.

◇ 김도현> 안녕하세요.

◆ 김응수> 안녕하십니까.

◇ 김도현> 새만금 갯벌에 슬래그를 붓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는데, 일단 이 슬래그가 세아베스틸에서 배출한 슬래그인 건 맞습니까?

◆ 김응수> 슬래그가 발생한 출처를 문의하신 거라면 맞습니다. 세아베스틸은 전기료 공장에서 부산물로 발생한 슬래그를 보다 안전하고 환경을 생각하는 방식으로 처리하기 위해 슬래그 처리 전문 업체와 슬래그 수거 및 자원 순환 서비스에 대한 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 자원을 활용하는지 의사 결정 주체는 해당 처리 업체에 있고요. 금번 한 시민 분께서 제보하신 새만금 태양광 공장 부지에서 사용하고 있는 부분은 저희와 용역 계약을 체결한 업체에서 납품한 슬래그는 맞습니다.

◇ 김도현> 기업 입장에선 폐기물 처리와 활용 문제까지 전적으로 수탁 업체에 맡겼기 때문에 세아베스틸에서는 몰랐다, 이런 취지인 것 같은데 맞나요?

◆ 김응수> 슬래그 처리 전문 업체와 용역 계약 근간에는 슬래그 처리 시 환경 및 안전성을 반드시 고려하도록 되어 있고요 전문 업체는 이를 준수해서 슬래그의 순환 자원을 하게 됩니다. 금번 한 시민 분께서 제보해주신 내용은 마치 환경에 유해한 물질을 무단으로 폐기한 것처럼 오해하실 수 있는데요, 슬래그 처리 전문 업체가 군산시의 육상 태양광 사업을 위한 공사 용도로 계약을 맺고 슬래그를 운반하고 하역하는 모습을 보시고 오해하신 것으로 판단되고 있습니다. 이보다 앞서 설명 드려야 할 부분이 있는데 슬래그는 환경부가 재활용 목표율을 95%로 설정한 친환경 골재입니다. 환경부와 산업자원부, 해양부가 한국 산업 규격에 도로용 철강 슬래그에 대한 기준을 정립한 바 있고요. 실제로 경남, 부산, 포항, 광양, 당진, 인천, 경기 등 철강 산업 단지가 조성된 지역에선 슬래그를 친환경 건설 재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정리해서 말씀드리면 새만금 갯벌에 슬래그를 운반 및 하역한 주체는 세아베스틸은 아니고, 현장에 세아베스틸 컨테이너가 있었다고 하는데 그럴 수 없고요, 현장에 있었는지는 별도로 확인해보겠습니다. 다만 슬래그는 친환경 재활용 재료일 뿐이지 환경 오염 물질로 배출된 장면은 아니라는 점은 확실히 말씀드리겠습니다.

◇ 김도현> 수탁업체에 세아베스틸이 위임을 했다고 하더라도 어떤 식으로 배출이 되거나 처리 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도 어느 정도 기업 책임의 범주에 해당되지 않나요?

◆ 김응수> 처리 과정을 체크하는 건 맞고요, 슬래그 개념을 간략히 말씀드리고 싶은데요. 슬래그는 일반적으로 철강 제조 공장에서 철 성분을 분리하고 남은 부산물을 통칭하거든요.

◇ 김도현> 철 부산물이군요.

◆ 김응수> 네, 그렇습니다. 슬래그는 폐기물 관리법, 재활용 기준에 의거해서 40mm 이하로 파쇄하게 됩니다. 그리고 슬래그 속에 남아있는 철 성분을 분리하는 과정을 거치고요. 철강 슬래그 및 석탄재 배출 사업자의 재활용 지침에 따라서 숙성 과정을 거치면 골재로 생산됩니다. 그래서 슬래그 재활용 용도는 시멘트 원료라던가 성토용 골재, 도로용, 아스콘용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고요. 저희 회사에서 발생하는 슬래그는 주로 도로용 보조기층용, 성토용 골재, 복토용 골재 등으로 활용되고 있고요. 환경 표시 인증을 취득해서 활용하고 있습니다. 경남권 일부에서는 오히려 관급 공사 설계에 슬래그를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있고요. 슬래그의 환경 및 인체 무해성은 국제적으로 인증되고 있고 특히 EU나 노르웨이, 영국 등은 슬래그를 제품으로 인증하고 있습니다.

새만금에 슬래그를 하역하는 모습 (최병성 목사 사진 제공)

새만금에 슬래그를 하역하는 모습 (최병성 목사 사진 제공)

◇ 김도현> 문제는 도로용, 성토용, 복토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 슬래그를 갯벌에 부어본 적은 있냐, 이 부분입니다. 염분과 물이 있는 갯벌에서는 얼마든지 중금속 같은 유해물질이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을 문제 삼는 겁니다. 이 부분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세요.

◆ 김응수> 슬래그 골재를 법적 기준에 따라 숙성 과정을 거치면 이미 반응이 끝난 상탭니다. 그러니까 슬래그가 바닷물에 닿아도 중금속 같은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 김도현> 확인이 된 내용입니까. 연구 결과가 있나요?

◆ 김응수> 심지어 국내 철강사 한 곳을 보면 철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슬래그를 활용해서 인공 어초를 만들고 있고요. 울릉도 앞바다에 수조 설치해서 바다숲을 조성한 사례도 있습니다. 인공 어초 주 재료가 철 슬래그인데요. 해양 생태계에 유용한 칼슘, 철 등 미네랄 함량이 많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김도현> 오히려 슬래그가 해양 생태계에 도움을 주는 사례도 있다?

◆ 김응수> 맞습니다. 해조류 성장 등 광합성에 확실한 효과가 있다고 말하고 있고요. 가까운 일본 같은 경우에는 철강 슬래그를 바다 인공석으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화학 반응을 일으킨다면 바다에 근접한 곳에 사용할 수가 없겠죠.

◇ 김도현> 관련 의혹을 제기한 분은 자체적으로 슬래그 성분 분석을 의뢰한 상탭니다. 이와 별개로 세아베스틸에서도 안전성 검사를 같이 하고, 유해 물질이 나오면 지금 부었던 슬래그를 다시 걷어내야 된다고 하시는데, 관련 계획이 있으신가요

◆ 김응수> 저희 회사도 안전성 검사와 관련된 부분이 있다면 슬래그 환경 무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판단됩니다. 그런 요청 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의향이 있습니다.

주식회사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세아베스틸 사진 제공)

주식회사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세아베스틸 사진 제공)

◇ 김도현> 소비자들은 법적인 책임 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무까지 다하는 기업을 원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 말씀 해주시죠.

◆ 김응수> 군산 시민 뿐만 아니고 전국적으로 환경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십니다. 저희 회사도 군산 경제를 살리기 위한 노력과 환경 안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요 환경 훼손과 오염을 일으키는 행위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 시민 분들의 생활 터전을 보전하는 데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고요. 말씀드렸듯이 새만금 육상 태양광에 납품되는 슬래그는 친환경 제품입니다. 환경에 무해하고요, 폐기물이 아니라 순환 자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북권에 철강 슬래그가 발생하는 기업이 없다보니까 홍보가 부족했던 것 같은데 슬래그에 대해 관심 가져 주시고, 저희 회사도 슬래그가 더욱 더 친환경제품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고 힘쓰도록 하겠습니다.

◇ 김도현> 지금까지 주식회사 세아베스틸 김응수 안전환경팀장이었습니다.


※ 관련 인터뷰는 유튜브 채널 <전북CBS 노컷뉴스>에서 다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 참고 기사 : <새만금 갯벌에 철쓰레기 슬래그 부어…중금속 유해 물질 바다 유출 우려>(21년 6월 1일 보도) https://www.nocutnews.co.kr/news/5562570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