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누적 방문객, 2년 연속 3천만명 넘는다

정읍 누적 방문객, 2년 연속 3천만명 넘는다

정읍시, 빅데이터 분석 결과
2021년 3157만명 방문 추산
전년 대비 300만명 늘어
올해는 3397만명 전망

정읍 내장산국립공원 등산로. 송승민 기자정읍 내장산국립공원 등산로. 송승민 기자코로나19 확산에도 지난해 정읍지역 누적 방문객이 3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정읍시에 따르면 KT와 고려대 디지털혁신연구센터에 의뢰해 빅데이터 방식으로 정읍지역 방문객을 조사했다.

통신 및 카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빅데이터 분석으로 관광객 방문 이유, 방문 행태, 소비 성향을 분석했다.

지난해 정읍을 찾은 누적 방문객은 3천157만명으로 조사됐다. 전년(2021년)에 비해 약 300만명(9.7%) 늘어난 규모다.

여러 번 방문한 중복 방문객을 제외하면 259만명으로, 전년 대비 6.7%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관광 수요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은 달은 내장산 단풍이 절정을 이룬 11월로, 누적 방문객이 296만명에 달했다.

지난해 전체 방문객 중 남성이 약 55%로 여성보다 많았다.

외국인 누적 방문객은 약 4천900명으로 전년 대비 29.4% 늘었다.

올해 들어 지난 6월 기준, 정읍지역 누적 방문객은 1512만명으로 추산된다. 올해 전체 방문객은 3천397만명으로 2021년보다 240만명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북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